심수창 드뎌 1승

야구관람 2011.08.09 23:55 posted by Hyojeong Isabel.kang
그래그래 오늘부터인거야.

엘빠인지 얼빠인지 전혀 구분되지 않는 스포츠팬인 나로서는
크보 최고의 얼굴인 -남동생님이 종종 연예인이나 모델했어도 저 성격이면 성공했다니까'라고 하는 정도의-
심군을 따라 냉큼 옮겨도 나의 평소 신념과 양심에 비추어 눈꼽만큼도 거리낄 것이 없으나,
성격 더럽고 까칠한 덕분에 동네 욕이란 욕은 다 먹는 인성 오라버님 덕분에 유보...:)

여하간 응원하기 참 좋아하는 계열 중 하나인 미친듯이 열심히는 하는데, 약간 핀트가 어긋나서 고생하는 부류의 대표 주자인 심군이 이제 잘 나가는 길로 물꼬를 터줘서 참 기쁘네.
엘팬으로서야 엘지에서 같은 이유로 고생하는 혹은 인기만 잘나가는 수많은 선수들이
스타가 아니라 야구 선수로의 길에서도 좀 더 광명을 찾는 계기가 되었음 싶지만,
뭔가 계기를 찾기 전엔 아직 무리무리...

ps. 얼마전에 페북에 심군 아쉽단 글 썼다가 오라버님으로부터 축하한단 놀림 문자 받음.
그러나 나란 여자 정중히 감사하단 답까지 쓰는 예의 바른 여자.
라고 쓰고 실제로는 심군이 이긴 덕분에 그 보다 더 노골적으로 비아냥거리는 문자 왔어도 다 받아줬을 거임.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kbo&ctg=video_player&date=20110809&type=schedule_by_date&id=51621

자, 그럼 감격을 접고 다른 관점으로 보자.

이장석이라는 희대의 봉이 김선달은 어떻게 계산해도 이제 엘지와 두산에 넣은 입성금은 다 갚은 게 분명하고,
넥센의 스폰서는 금년이 마지막.
장사라는 관점에서는 어떻게 판단해도 넥센보다는 더 돈이 많은 구단이 메인 스폰서를 해주거나 아예 구단을 통째로 인수해 주는 게 최고의 옵션일 수도 있다. 물론 야구에 미쳐서 최고의 구단주를 꿈꾸는 사람은 아니라는 가정하에서다.

이 사실을 선수들이 모를리가 없고, 심수창 같이 스타가 될 수 밖에 없는 선수라면,
아이큐가 세자리만 되면 누구나 '밀어줘야한다'라는 데 공감할 수 밖에 없다.

엘지 시절에야 일단 포수인 조인성보다 더 큰 스타인 투수가 나오지를 않는 팀이니 투수를 스타로 만든다는 개념 자체가 뿌리를 내릴 수 없고 디테일하게 보자면 조와 심은 친하게 지내는 것이 아예 불가능한 사이인 불행한 배터리다.
(상식적으로 조가 심을 좋아할 이유가 전혀 없다. 매년 10승만 하면 엘지 최고의 스타는 당연히 심이 될 테니 말이다.)
<- 혹자는 격하게 표현하여 조가 싹을 자르는 거라는데 뭐 난 솔까 공감. 그러나 나 조인성팬. 훗..

그러나 여긴 투수님들의 왕국 히어로즈이니 당연 투수가 왕인게 당연한 나라이고, 스타가 될 소질이 백만개인 선수가 간만에 팀에 나타났는데, (아 뭐 히어로즈 팬분들이야 다르게 생각하겠지만, 일단 선수들에 뭔일 생겼을 때 나오는 기사의 수를 보라고... = = 헹) 안 밀어줄 이유가? 당연히 한마음 한뜻을 모아 십승 투수 만들어야 되는거다.

내년에 누가 이 팀을 인수하게 만들기 위해서라도 매력적인 상품이어야 하는 거지.
아마 머리있는 사람은 누구나 이리 생각할지언데, 그 안에 있는 선수들이야 오죽...

시장에 내논 상품이 송신영과 김성현인데, 심수창과 박병호를 달라고 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하는 트레이드였던 게다. 이건 다른 어느 팀과도 성립이 될 수가 없는 트레이드였던 거고, 그걸 못 읽은 엘지 프런트가 정말 바보였다는 결론.

박병호가 트레이드 후에도 계속 박병신이고 심수창이 20연패해도 넥센이 마케팅 차원에서 백번 남는 장사라고 아무리 이야기해도 내 주변 사람들부터도 동의 안해줬다만, 이건 감으로 봐도, 아니면 이성적으로 판단해 봐도 이장석이 또 한 번 장사 잘했다 싶은데...

여하간, 그 둘 주면서 손승락 내노라해도 이장석사장, 엄청 튕기다 아마 막판에 내줘야 했을지도.(어디까지나 이 스타가 필요한 넥센 입장을 과장해서 보자면.이라는거다.) 여하간 엘지 프런트는 좀 더 각성하고 더 치밀한 장사꾼 마인드 무장 필요하고, 선수들은.. 제발 일단 야구에 좀 전념하고, 나머지 사람들은 선수들 압박 좀 그만하자.

사실 이 판의 플레이어들 중에서(팬 합쳐서) 본인들이 젤 가고 싶겠지.(라고 생각해야지 어쩌겠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야구관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닝 시리즈..  (0) 2011.08.21
아마도.....  (0) 2011.08.16
심수창 드뎌 1승  (0) 2011.08.09
늦은 밤 잠은 안오고, 야수들 키는 비교하게 되고..  (0) 2011.06.28
김광현에 대한 인천옹의 사랑.  (0) 2011.06.24
어제 잠실야구장에서는  (1) 2011.06.2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