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편한 대로의 건망증

diary 2011.12.11 21:00 posted by Hyojeong Isabel.kang
일요일 이 시간까지 사무실에 앉아 있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아무리 돌려돌려 곱씹어서 다시 생각해 봐도 내 잘못이 부분을 크게 보지 못하는 것은
분명 내 편한 대로의 건망증 필터가 어디 걸려 있어서
내가 잘못한 건 다 잊어버리고 남들이 잘못한 것만 크게크게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간까지 거의 아무것도 해결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 대해 분노하고픈데,
그 간 유하게 지내는 데 익숙해진 탓인지
도저 화를 낼 엄두도 기운도 안난다.

어찌하면 좋단 말이냐...

대체 시스템 개발을 하는 이 사람들은 왜 이리 거짓말을 밥 먹듯이 반복하는 것이며,
처음부터 안된다거나 알았다고 하면 좋았을 것을
말하는 당시에는 알겠다고 간이고 쓸개고 다 빼줄것처럼 하다가
시간이 지나서 도저히 손 쓸 수 없는 지점이 도래하면 나몰라라 해버리는 거지?

내가 IT 회사를 다녔다는 것이 점점 부끄러워질 지경에 이르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꺅~~ 술취했어!!!  (0) 2012.10.18
약의 홍수..  (0) 2012.05.04
금주의 음악 - 바흐 커피 칸타타  (0) 2012.01.16
간사한 것이 사람..  (0) 2012.01.16
잘 버티고 있단 이야길 들었다.  (0) 2012.01.05
자기 편한 대로의 건망증  (0) 2011.12.1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