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아이돌이 아닌 가수들 노래가 차트에 한가득이네.

 

일단 친구의 친구인(^^) 박재상씨의 gentelman. 딱 클럽음악이지만 나름 좋고,

 

 

조용필의 hello는 bounce도 좋지만 음반 전체가 기대.

 

 

오늘 공개된 홍대광의 미니 앨범 노래들도 역시 음색이 괜찮다 보니 노래가 좀 평범한 건 묻히고,

 

 

이 보다 살짝 노래 자체는 더 잘하는 김로이군의 새 앨범도 나온다 하고

 

 

보컬보단 악기들이 더 굉장한 밴드였던 딕펑스도 뭔가 나온다 함.

 

한 일주일 후가 더 기대되는구려.

 

좋은 봄날이다. 보석같은 곡들로 호강하고 있는, 호강할 귀가 너무나 감사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