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관심사/Reading'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010.04.08 사막을 건너는 법
  2. 2010.03.24 7분간의 드라마.
  3. 2009.02.18 카테고리 설정 기념 첫글! - Bad Samarian (2)

사막을 건너는 법

그냥 관심사/Reading 2010.04.08 11:33 posted by Hyojeong Isabel.kang
인재원 근무의 장점 중 하나는,
도서관이 따로 마련되어 있어서 점심 시간 등을 활용하여 독서가 가능하다는 것.

이주 전 쯤 서가에서
이전에 읽어볼까하고 미뤄뒀던 사막을 건너는 여섯가지 방법이라는 책을 집어 들었다.

여즉 이리저리 미루다 챕터 1밖에 못 읽었음에도,
멍하니 있는 시간에 나는 산을 오르는 중인가, 사막을 건너는 중인가 고민을 하게 되곤 한다.

인생에서 반드시 해볼 일 100가지를 만든다면,
사하라 사막을 건너는 것과 아프리카에서 사파리하는 것을 꼭 넣으리라 생각했었는데,
인생에 대한 성찰이 아니더라도 실질적으로도 조금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와 닿은 부분: 인생의 오아시스에 대한 비유
추천할 대상: 인생의 나침반을 잃어버린 모든이.

'그냥 관심사 > Read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바꾸는 시간 18분  (1) 2011.12.03
삼봉 이발소  (0) 2010.07.17
88만원 세대와 사회 복지..  (0) 2010.06.14
사막을 건너는 법  (0) 2010.04.08
7분간의 드라마.  (0) 2010.03.24
카테고리 설정 기념 첫글! - Bad Samarian  (2) 2009.02.18

7분간의 드라마.

그냥 관심사/Reading 2010.03.24 13:15 posted by Hyojeong Isabel.kang
예상외로 이런 책을 좋아하시는 남동생님이 구매하셔서 옆에서 얻어보게 된 책.
(같은 이유로 이분 책 목록에는 박지성의 자서전 비스므리한 책도 있다.
우리 남매는 독서 성향이 겹치는 부분이 꽤 적어서
안그래도 작은 집이 항상 서가 부족으로 대란 상태다.)

짧고, 문장이 단순 명쾌하여 읽는 내 즐거웠고, 실제로 1시간 정도 걸린 듯 하다.

고작 20년 살아온 인생이 무엇이 있어서 자서전씩이나 싶었는데,
세계 최고란 건 역시 노력만 한다고 되는 건 아니더라.

에고..
난 그 나이때 뭐하고 있었지?
그리고 그녀가 내 나이가 되면 무엇을 하고 있을까?

'그냥 관심사 > Read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바꾸는 시간 18분  (1) 2011.12.03
삼봉 이발소  (0) 2010.07.17
88만원 세대와 사회 복지..  (0) 2010.06.14
사막을 건너는 법  (0) 2010.04.08
7분간의 드라마.  (0) 2010.03.24
카테고리 설정 기념 첫글! - Bad Samarian  (2) 2009.02.18

카테고리 설정 기념 첫글! - Bad Samarian

그냥 관심사/Reading 2009.02.18 23:34 posted by Hyojeong Isabel.kang

책제목 :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
지은이 : 장하준 지음, 이순희 옮김
출판사 : 부키 펴냄









가장 최근 읽고 있는 책이다.

읽다 말다 하면서도 끝내 하루에 몇 장씩은 읽게 되는 것을 보면
장교수님 다른 책은 못 봤지만 잘 쓴책인가보다 싶다.

한 동안 경제학 공부를 한답시고 e-learning을 시작으로 해서
몇몇 경제학 관련 책을 기초 역사부터 읽었었는데,
대부분 '신자유주의'적 관점이 다분이 많이 포함된 책들이었나 부다.
나도 이걸 읽기 전에는 미처 깨닫지 못했다는 거지.

좀더 정확히 말하면 이 책을 먼저 읽은 후배님이
"맨 앞에 다른 시각을 열어줄것이라고 되어 있는데, 전 다른 시각이란 게 없어서 좀 아쉬웠어요'
라고 감상을 말하기 전까지.

자유무역 옹호론이나 부패에 대한 무조건적인 배척, 외국인 투자 환영, 민영화추세, 강화되는 저작권법, 바젤과 같은 재무 혹은 국가 채무에 관련된 재정 건전성 강화 요구, 민족성에 기초한 경제 성장 분석 등에 대해서 본인의 전공인 경제역사학적 관점으로 비평하거나 수정이 필요함을 논증하고 있다.

네이버를 뒤지다 보니 역시 화제의 책 답게 잘쓴 서평들이 많더라.

대학때 끄적끄적 들은 미시/거시 경제 강의 정도의 얕기 그지없는 지식따위로
이 책이 논하는 바를 깊이있게 이야기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싶지만,
적어도 부자나라가 자신의 힘을 무기로 가난한 나라가 잘살게 되는 걸 방해하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는 데에는
동의가 되는 면이 없지 않아 있다.

균형있는 시각을 위해서 양쪽 의견이 담긴 책을 찾아서 읽게 된 건 아니지만
일단 신자유주의와 그에 반대하는 의견을 모두 듣게 된건 참 귀한 경험이다 싶다.

앞으로도 시간이 나면 아마 좀 더 이런 책들을 찾아보지 싶은데..

더보기

'그냥 관심사 > Read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바꾸는 시간 18분  (1) 2011.12.03
삼봉 이발소  (0) 2010.07.17
88만원 세대와 사회 복지..  (0) 2010.06.14
사막을 건너는 법  (0) 2010.04.08
7분간의 드라마.  (0) 2010.03.24
카테고리 설정 기념 첫글! - Bad Samarian  (2) 2009.02.18